허익범 특별검사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허익범 특별검사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수사를 함께 할 특별검사보 3명이 15일 결정된다.

1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중 허 특검이 지난 12일 추천한 특검보 후보 6명 가운데 3명을 임명할 예정이다. 특검법은 추천 이후 3일 이내에 특검보를 임명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앞서 허 특검은 특검보로 김대호(60·19기)·최득신(49·25기)·김진태(54·26기)·임윤수(49·27기)·김선규(49·32기)·송상엽(49·군법무관 11기) 변호사 등 총 6명을 추천했다. 이들 중 송 변호사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은 모두 검찰 출신이다.

이들은 첨단범죄 등 수사 경험이 풍부한 인물로 알려졌다. 허 특검은 매크로(자동입력반복)를 활용한 여론 조작 사건이라는 이 사건 특수성을 고려해 특검보 후보를 추천했다.

수사를 직접 지휘하고 특검보와 가교 역할을 할 수사팀장 인선도 이날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특검은 수사팀장 다수 명단을 작성해 법무부에 보냈고, 현재 막바지 조율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허 특검은 "나로서는 하루빨리 (선정)돼 구체적인 수사팀 구성 방안을 협의하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허 특검은 수사팀장과 특검보 임명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들과 함께 나머지 파견검사 12명 등 인선 작업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상당 부분 명단을 추려놓은 상태지만, 파견검사와 함께 일을 할 수사팀장과 특검보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특검은 특검 1명과 특검보 3명, 파견검사 13명, 수사관 35명, 파견공무원 35명 등 87명 규모로 구성된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