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진한)는 인탑스(주)와 15일 ‘혁신형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센터의 파트너 기업 참여협약을 체결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인탑스(주)와 15일 ‘혁신형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센터의 파트너 기업 참여협약을 체결했다.

혁신센터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은 경북도 내 창업생태계 허브역할을 수행하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지역 기업인 인탑스(주)의 협업으로 하드웨어 분야의 창업기업을 공동 육성하는‘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협력으로서, 창업 기업의 성공적인 창업과 기업성장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이번 오픈이노베이션은 지역 내 기업과 혁신센터, 그리고 예비창업자가 참여하는 최초의 사례이다.

또한 새 정부의 개방성, 자율성, 다양성을 강조한 혁신센터 운영 방향으로 기존의 전담기업 협업 체계에서 지역의 중견기업이 센터의 다양한 파트너로 참여하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전 전담기업(삼성) 협업 체계에서 벗어나 지역내 새로운 파트너 기업(인탑스)을 발굴했으며, 서로 협업해 새로운 창업자를 발굴 및 육성하는데 선도적으로 나서게 된다.

오픈이노베이션 운영절차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하고, 인탑스(주)는 가지고 있는 제조기술 인프라를 활용해 창업기업의 기술개발과 제조 양산을 돕는 체제로 운영된다. 창업기업은 인탑스(주)에 기술을 이전하는 등 협업을 할 수 있으며, 인탑스(주)는 성공가능성이 있는 창업기업에 투자도 할 수 있다.

김진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창업 아이디어와 기업의 전문 기술이 융합해 새로운 창업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며,“이번 협업이 모범사례로 많이 전파되어 지역 내 창업기업과 중소 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인탑스 정사진 대표는“협약을 통해 우리기업의 성장한계를 극복하여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유기적인 관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앞으로 이런 사례들이 전파되어 지역 기업과 창업자간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창업생태계가 조성하고, 지역 제조업의 제 2도약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