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상남도는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지난해 보다 1주일 빠른 오는 23일 거제 학동 흑진주 몽돌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다음 달 13일까지 전 해수욕장이 순차적으로 개장한다고 18일 밝혔다.
경상남도는 피서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올해 4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해수욕장 편의시설과 안전 및 환경시설을 개선했다.

특히 올해는 창원시 유일의 ‘광암해수욕장’이 지난 2002년 수질악화 등을 이유로 폐장한 이후 16년 만에 새 단장을 하고 7월 7일 개장식과 함께 인기가수 등이 참여하는 축하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해수욕장 개장과 함께 다양한 축제․행사도 이어진다. 사천 남일대 해수욕장에서는 ‘바다영화제’, 거제 학동・와현・구조라 해수욕장에서는 ‘전국 핀 수영 대회’와 ‘바다로 세계로’ 행사, 남해 상주・송정해수욕장에서는 ‘썸머페스티벌’, ‘제3회 보물섬 남해 전국가요제’ 등이 열려 다채로운 행사로 피서객들의 여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상남도는 지난해 해수욕장 운영 문제점 보완 대책으로 피서객들의 신속한 구조활동을 위해 수상오토바이 계류시설 및 수상안전 센터를 확대 설치하고 구명보트, 인명구조함 등 안전장비 477대와 인명구조 자격증을 소지한 안전 관리 요원 169명을 포함한 184명 안전 관리 요원의 배치 계획을 수립 완료했으며, 해경․119 소방 구조구급대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또 안전한 해수욕장 조성을 위해 18일부터 이달 말까지 해수욕장 개장 전 사전 준비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결과 미비점은 해수욕장 개장 전까지 보완할 계획이다.

민정식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난 14일, 연간 80만여 명이 찾는 국민들의 대표적인 휴양공간인 도내 해수욕장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해수욕장 안전・환경 관리 종합 대책’을 시군에 시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며 “도내 해수욕장을 방문하는 피서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