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대전 박장선 기자] 충북지역 교통, 물류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충청내륙고속화도로 음성, 충주 구간인 2, 3공구 공사가 본격 시작됐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은 충북 음성에서 충주를 연결하는 충청내륙고속화도로 2, 3공구(총연장 21.5㎞) 도로건설공사를 이달 착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7년여간 사업비 3925억원(공사비 3378억원, 보상비 386억원, 기타 161억원)을 투입하여 2025년까지 총연장 21.5㎞(2공구 13.3㎞, 3공구 8.2㎞)의 4차로 도로로 건설된다.

현재 실시설계가 진행되고 있는 충주에서 제천까지 13.2㎞의 4공구도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5년 함께 개통할 계획이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 청주∼충주 구간은 간선기능이 높은 자동차전용도로로 건설되어 기존국도 36호선에 비하여 제한속도가 시속 10㎞ 높아지며, 연장은 3.3㎞, 통행시간은 약 23분 단축된다.

대전 박장선 기자  ps4436@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