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北 비핵화 결심 지지…中, 계속 건설적 역할”
시진핑 “北 비핵화 결심 지지…中, 계속 건설적 역할”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6-20 09:26
  • 승인 2018.06.2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북미정상회담 후 방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19일 만나 북한의 비핵화 결심을 지지하고, 중국이 이 과정에서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조선중앙통신은 “(북중정상) 회담에서 조미(북미)수뇌상봉 결과와 그에 대한 평가와 견해, 입장이 호상(상호) 통보되고, 조선반도 비핵화 해결전망을 비롯한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관하여 유익한 의견 교환이 진행됐다”며 “논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선 측의 입장과 결심을 적극 지지한다”며 “중국은 앞으로도 계속 자기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당시 전용기를 제공해준 중국에 사의를 표하며 “최근 두 당 사이의 전략적 협동이 강화되고 서로에 대한 신뢰가 더욱 두터워지고 있는 현실을 대단히 만족하고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만 벌써 세 번째 중국을 방문했다. 북중 관계의 돈독함을 과시하고, 미국과의 후속 실무 회담에서 협상력을 높이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