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목동지구, 2018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지구 선정
곡성 목동지구, 2018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지구 선정
  • 전남 조광태 기자
  • 입력 2018-06-25 10:03
  • 승인 2018.06.25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일요서울ㅣ곡성 조광태기자] 한국농어촌공사 곡성·구례지사(지사장 고영배)는 매년 상습침수 및 농작물피해가 발생하는 곡성군 고달면 고달리, 목동리, 뇌죽리, 대사리 일원에 대하여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2018년도 목동지구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규 착수지구로 선정된 목동지구는 배수본천인 섬진강의 수위가 지구내 수위보다 높아 농경지 침수피해가 빈번하게 발생 농작물 침수피해가 가중되는 지역이다.

목동지구 배수개선사업 지역은 61.2ha에 총사업비 8,415백만원을 투입 배수장 2개소 배수로 2.0km 저습답 13ha를 매립하여 답고를 높여 침수를 방지하고 재해를 사전에 예방한다

한편, 농업생산기반정비사업인 배수개선사업은 홍수시 침수피해를 겪고 있는 저지대 농경지에 배수시설을 설치하여 농작물 침수를 방지하고 재해를 사전에 예방하여 안전영농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