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박정준 경남 산청부군수가 장마철을 대비해 지역 내 건설 사업장과 농업용 배수장 등을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산청군은 호우기를 대비해 추진 중인 신아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현장과 지역 내 재해취약시설, 배수 펌프장 등을 점검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정준 부군수는 최근 담당 공무원들과 함께 지역 내 공사현장을 찾아 사고 없는 안전 사업장을 만들어 줄 것과 성실시공을 당부했다.

특히 여름철 호우·태풍에 대비해 건설현장 수해방지 대책을 점검했으며, 배수처리 기능을 중점 확인했다.

또 폭염기 현장 근로자들의 건강관리에 유의해 인명사고 예방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박 부군수는 이어 신안면 하정리에 위치한 정태배수장을 비롯해 농업용 배수장 7곳을 찾아 담당 공무원, 현장관리자 및 지역 주민과 함께 가동 상황을 점검했다.

박 부군수는 “장마기간 동안 농경지 침수 피해 등 수해가 없도록 철저한 점검과 예방이 필요하다”며 “주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