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주 제2공항 '입지 타당성 재조사' 용역 착수
국토부, 제주 제2공항 '입지 타당성 재조사' 용역 착수
  • 김은경 기자
  • 입력 2018-07-02 08:21
  • 승인 2018.07.02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국토교통부는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용역업체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타당성 재조사 분야: 아주대 산학협력단)을 최종 선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역 기간은 올해 6월부터 내년 6월까지 12개월이다. 다만 타당성 재조사를 우선 3개월 실시한 후 결과에 따라 기본계획 등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용역금액은 39억 원이다.

앞서 국토부는 2015년 11월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 495만㎡에 3200m의 활주로를 포함한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을 발표했다. 제2공항은 연 25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사업기간은 2025년까지며 총 4조8700억 원이 투입된다.
  
타당성 재조사 부문 용역에서는 종전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과 관련해 주민들이 제기하는 우려 사항에 대한 검토가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는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해당 용역의 모니터링 기능을 담당할 검토위원회 구성을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토부는 해당 용역의 자문회의를 주기적으로 열고, 연구 단계마다 일정과 연구결과를 성산읍 이장단,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 등 지역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타당성 재조사 이후 기본 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면 예정지역 범위, 공항시설 규모 및 배치, 운영계획, 재원조달 방안, 주민 지원 방안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향후 용역 추진과정에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지역 의견이 충실히 검토·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