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 공항’ 사업 추진
SK텔레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 공항’ 사업 추진
  • 최진희 기자
  • 입력 2018-07-02 23:02
  • 승인 2018.07.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핵심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공항’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T맵을 통해 인천국제공항 실시간 주차 상황을 안내하고, 인천국제공항공사에는 기지국 정보를 통한 공항 유입인구 예측 데이터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말부터 T맵에서는 별도의 검색 없이도 제1, 2 여객터미널 실시간 주차 상황을 알 수 있다. 또한 운전자가 목적지로 인천국제공항을 지정하면 터미널 별, 장·단기 주차장 별, 층 별 주차 가능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공항고속도로입구(공항까지 40분거리), 영종·인천대교, 공항대로에 이르는 구간의 기지국 정보를 수집해 체크인 카운터 운영 인력과 보안 검색대 창구 수를 조절하는 등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 본부장은 “세계 제일의 허브 공항인 인천국제공항에 SK텔레콤의 첨단 기술을 접목해 고객 편의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백정선 스마트추진단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공항의 운용 효율성과 여객 편의를 향상시켜 스마트 공항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