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 or 反개혁 프레임 전쟁?’ 바른미래 “정략적 편가르는 개혁입법연대 찬성 안 해”
‘개혁 or 反개혁 프레임 전쟁?’ 바른미래 “정략적 편가르는 개혁입법연대 찬성 안 해”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7-03 10:06
  • 승인 2018.07.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채이배 정책위의장 권한대행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바른미래당은 3일 범진보 진영에서 추진하는 개혁입법연대에 대해 “정략적 편가르기”라고 규정하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범진보 진영에서 개혁 동력 확보를 위해 개혁입법연대를 추진하자, ‘반(反)개혁세력’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적극 차단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여야를 구분하고 편을 가르고 범진보니 범보수니 하는 이런 개혁입법연대에 찬성하지 않는다”라며 “중요한 건 법안 내용이지 연대가 아니다”라고 밝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민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겠다”며 “모든 정당은 서둘러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 짓고 일하는 국회 만들기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나라와 국민에게 필요한 입법에는 반대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근거와 기준도 없이 입맛에 맞는 법안만 개혁입법이라고 하거나 연대를 만들어 개혁세력이라고 하는 건 자신의 이익만 챙기는 아류들이나 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은 이름만 개혁입법연대라고 하며 정략적 편가르기를 하려는 술수에 걸려들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민생에 도움이 되는 입법에는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