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녕 이도균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2018년산 햇마늘 초매식을 창녕ㆍ이방ㆍ남지농협에서 가졌으며 일요일을 제외하고 창녕마늘의 경매가 진행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태풍으로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1200여 농가에서 864t, 4만3200망(20㎏/1망)의 마늘이 출하됐으며, 대서마늘 상품 기준 3000원에서 3500원대의 낙찰가를 보였다.

창녕군은 전년대비 재배면적이 14%, 생산량이 37% 증가했고, 전국 규모 면적 14%, 생산량 5%가 증가했다. 지난해 4000원과 비교했을 때 낙찰가는 다소 떨어졌다.

창녕은 전국 마늘 재배면적의 10%를 차지하는 생산면적과 생산량 1위인 마늘 주산지이다. 7월부터 8월까지 마늘경매 낙찰가의 평균 가격이 정부수매가로 결정되는 마늘가격의 중심지이기도해, 각 기관 단체뿐 만 아니라 전국의 마늘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이날 태풍 속 악천후에도 한정우 창녕군수는 농가소득 1억 원 시대의 지평을 여는 농업관련 지원을 약속하며 경매에 참여한 농가를 격려했다.

또한, 생산량 증대에 따른 가격하락에 대한 농가 불안 심리로 출하물량이 몰림에 따라 일시과다 출하를 절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익은 마늘, 속박이 없는 믿을 수 있는 창녕마늘을 위해 농가 스스로가 철저한 선별 후에 출하해 줄 것을 당부했고, 농산물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