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총 분열 공작 관여’ 혐의 이채필, 오늘 구속 여부 결정
‘노총 분열 공작 관여’ 혐의 이채필, 오늘 구속 여부 결정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07-04 08:52
  • 승인 2018.07.0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학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4일 구속 심사 진행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이명박 정부 당시 노총 분열 공작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은 이채필(62) 전 고용노동부 장관이 오늘(4일) 구속 심사를 받는다. 이언학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심문을 통해 이 전 장관 소명을 듣고, 이르면 이날 밤늦게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등손실)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전 장관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이 전 장관은 지난 2011년 고용노동부 차관으로 재직할 당시 노총 분열 공작을 위해 국정원과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전 장관이 제3노총 조직 설립과 초기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임태희 당시 대통령실 실장에게 요청했고, 이후 1억 원이 넘는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제3노총에 지원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앞서 지난달 19일 정부세종청사 소재 고용노동부 노사협력관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이 전 장관을 같은 달 25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장관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공직에 있으면서 법률과 직업적 양심에 어긋나는 일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