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익산 고봉석 기자]익산시는 익산 중앙·매일·서동시장에서 ‘야시시, 으시시, 배시시’ 야시장(夜市場)이 개장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야시장은 작년에 이어 새로운 모습으로 오는 7. 7일부터 10.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개장한다.

특히 이번 야시장에서는 익산 중매서 야시장의 명물인‘귀신의 집’의 명맥을 잇는 새로운 공포체험과 한여름 더위를 날려줄 얼음 자물쇠 열기 등 더욱 다양한 행사를 시장 내 곳곳에서 진행 할 예정이다.

시는 작년의 야시장 운영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발전된 운영을 위하여 먹거리 품평회를 진행하는 등 품평회를 통하여 전통시장 특유의 구수하고 맛깔스러운 먹거리를 비롯해, 지역 젊은이들의 재기 발랄함을 느낄 수 있는 간식거리와 특색 있는 먹거리까지 다양한 테마의 먹거리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체험이 가능한 플리마켓과 추억의 영화상영을 비롯해 월드컵 기념 축구체험, 중매서만의 귀신들과 함께하는 공포 스포츠 체험 등 각종 이벤트와 공연 등이 시장 전역에 채워져 있어 모든 연령대의 관광객들에게 재미있는 문화향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익산 중앙매일서동시장 상인회연합회장단은 “이른 무더위에 지쳐가고 있는 익산시민과 전라북도 도민에게 전통시장 곳곳에 재미있고 신나는 다양한 문화행사가 함께하는 야시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가족, 연인, 친구, 동료 등과 함께하는 중매서 야시장은 전통시장을 다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는 물론 익산을 대표할 수 있는 여름 축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