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경남 남해군은 농가 효자사업으로 각광받는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이달부터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항공방제는 2회에 걸쳐 진행된다. 1차 방제는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이며, 2차 방제는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방제시기는 농촌진흥청의 예찰 결과에 따라 사전 방제시기, 벼 생육상황, 기상여건, 공동방제협의회의 의견을 종합해 결정됐다.

전체 방제면적은 2만㎡이상의 단지화된 필지인 1567만㎡로, 군 전체 벼 재배면적의 70%이상이다.

이 중 1412만㎡ 면적은 무인헬기로, 나머지 155만㎡는 드론을 이용해 방제가 실시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저수지, 양봉, 버섯 재배사, 주택가, 양어장 부근, 친환경농업 지역, 축사 인접지역 등 항공 방제가 불가한 지역은 반드시 방제 전에 다시 한번 더 살펴 항공방제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길 바란다”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논두렁 예초작업을 사전에 실시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항공방제가 미 실시된 필지는 자체 방제 시 PLS제도 시행에 대비해 농약 안전사용 기준에 맞춰 방제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그간 벼 병해충 무인항공방제사업을 꾸준히 추진, 무더운 여름철 농가의 일손 부족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항공방제사업에 대한 농가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 지난해 최대인 1651만㎡의 벼 재배면적을 대상으로 방제가 실시됐으며, 올해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 등의 쌀 생산 조정 정책이 시행돼 방제면적이 지난해보다 다소 감소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