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남원 고봉석 기자]남원시는 고령자 친화기업으로 지정된 ㈜남원맛부각 공장 개소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원시장, 도의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호남본부장 등 기관단체장과 지역어르신들 10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 고령자친화기업 공모에 ㈜남원 맛부각 사업단이 선정돼 지원금 3억원을 받아 주생면에 부각공장을 신축했다.

시니어클럽의 ㈜남원맛부각 사업단은 65세 이상 노인 18명이 주5일 1일3시간씩 일하며, 직접 만든 찹쌀죽을 김부각에 발라 직접가공 및 생산, 판매를 하고 있다.

고령자친화기업은 노인의 경륜과 능력을 활용, 노인에게 적합한 일자리 제공 및 노인들의 경제적 자립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남원시에 고령어르신들을 위한 사회적 관심과 어르신들 스스로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인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남원시니어클럽에서는 2016년‘크린시니어’사업에 이어 두번째로 고령친화기업으로 지정되어 노인일자리지원기관의 모범이 되고 있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