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1곳, 상반기 채용 취소...이유는
기업 4곳 중 1곳, 상반기 채용 취소...이유는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7-07 10:29
  • 승인 2018.07.0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올 해 상반기 기업 4곳 중 1곳이 채용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진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07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26.8%가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했다’고 답했다. 기업 4곳 중 1곳은 채용계획에 변동이 있었던 셈이다.

채용계획 변동 이유로는 ‘회사 상황이 좋지 않아서’(42.2%,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업황이 불안정해서’(30.3%),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23.9%), ‘근로정책변화 등 사회적 이슈에 보수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10.1%), ‘대부분 채용을 줄이는 분위기여서’(2.8%) 등의 순이었다.

채용계획이 변동된 부문은 신입이라는 답변이 79.8%(복수응답)로 경력(77.1%)보다 2.7%p 많았다.

하반기 및 향후 채용계획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65.4%가 ‘진행한다’고 답했다. 채용규모는 ‘예년과 비슷하게 유지 할 예정’(62.2%)이 가장 많았고, ‘더 늘릴 예정이다’(23.1%), ‘점차 줄일 예정이다’(14.7%)로 이어졌다.

한편 김용환 대표는 지난 3월 사람인의 새로운 사령탑이 됐다

김용환 대표는  서울대 수학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한국신용평가정보(전무), 나이스신용평가(대표)에서 근무했다.

김용환 대표는 IT분야를 강화하는 사람인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