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1만1000TEU급 세계 첫 스크러버 장착 운항
현대상선, 1만1000TEU급 세계 첫 스크러버 장착 운항
  • 최진희 기자
  • 입력 2018-07-09 11:21
  • 승인 2018.07.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상선이 부산항 신항 4부두(HPNT)에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HMM프로미스호 취항식을 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항 신항 4부두에서 개최된 HMM프로미스호 취항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봉현수 한진중공업 사장(조선부문), 강부원 부산항만공사 국제물류사업단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HMM프로미스호는 2017년 8월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이번 HMM프로미스호는 현재 전세계 운항중인 1만1000TEU급 이상의 메가 컨테이너선 중 유일하게 최대 규모의 스크러버를 장착해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 황산화물규제에 대비했다. 또한 경제운항속도에 최적화된 엔진을 탑재해 연료비 절감 등이 기대된다.
 
유창근 사장은 “이번 HMM프로미스호 취항은 현대상선 재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한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선사로서 ‘한국해운 재건’이라는 국민과의 약속도 반드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MM프로미스호는 취항식 이후 남미 동안 노선에 투입되며, 두 번째 선박인 HMM블래싱호는 9일 부산에서 출항해 남미 서안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