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도군 제공>
[일요서울ㅣ진도 조광태 기자] 한국화가인 전정 박항환(71세)의 미술관이 진도 운림산방에 지난 7일(토) 개관했다.

전정 미술관에는 18세 때 그린 초기 작품을 비롯해 최근 작품까지 그의 그림 인생 전체를 아우르는 작품 130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모든 작품들은 고향 진도군에 무상 기증해 이날 개관했으며, 광주 의제 허백련과 함께 남종화의 양대 예맥을 이었던 목포 남농 허건의 제자들 작품공간이 운림산방에 마련됐다.

진도군 의신면 칠전리 출신이 전정 박항환 화백은 남농 허건 선생과 도촌 신영복 선생으로부터 사사 후 국전에 수차례 입·특선했으며, 국전 심사위원과 운영위원을 역임했다.

전정 미술관 개관으로 호방한 운필에 의한 거침없는 기세와 그윽한 수묵이 어우러지는 전정 박항환 화백의 수준 높은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미술평론가 김상철 교수(동덕여대)는 “작가에게 진도는 탯줄을 묻은 고향인 동시에 그의 예술이 시작된 근본이며, 이는 그가 평생을 통해 일관해 온 예술 역정의 가장 근본적인 동력이자 귀향처이다”며 “작가의 작품은 동양화에서 한국화로, 그리고 다시 현대 한국화로 표기하고 있는 우리 미술의 발자취와도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도군은 옥산미술관(2013년), 백포미술관(2015년), 금봉미술관(2016년)에 이어 이번에 전정미술관이 개관해 대한민국 민속문화예술특구에 걸맞는 위상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운림산방에는 소치로부터 이어져온 5대의 작품들과 제자들의 작품까지 전시하는 공간이 마련됐다.

진도군은 진도 운림산방내 남도전통미술관 제3전시관을 리모델링해 전정미술관을 마련했지만 앞으로 독자적인 미술관을 별도로 세울 예정이다.

진도군 관광문화과 관계자는 “전정미술관 개관은 광주 의제의 제자인 금봉미술관과 함께 남농의 제자인 전정미술관을 건립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전정 박항환 작가는 “진도 출신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다른 작가들과 비교해 남부러울 것이 없고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며 “진도 출신 작가들이 수없이 많은 데 운림산방 내에 옥산, 백포, 금봉 선생에 이어 개인 미술관이 독자적으로 마련된 것이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운림산방#미술관#허백련#소치#진도#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