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깡으로 연구비 빼돌린 국립대 직원 구속
카드깡으로 연구비 빼돌린 국립대 직원 구속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7-10 09:30
  • 승인 2018.07.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국비지원 연구비 수십 억원을 속칭 '카드깡' 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부산의 한 국립대 직원이 구속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0일 부산대 산학협력단 회계담당 직원 A(37·여)씨를 업무상배임·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약 4년 동안 거래처에서 연구재료를 구입한 것처럼 국비지원 연구비 전용카드로 결제한 이후 현금으로 돌려받는 속칭 '카드깡' 수법으로 총 281차례에 걸쳐 19억7000만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비용 정산이 끝난 거래명세서, 카드 전표의 날짜와 금액을 변조하는 수법으로 연구비를 사용한 것처럼 연구비관리시스템에 입력해 연구의뢰기관으로부터 총 28차례에 걸쳐 5억100만원의 연구비를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부산대 산학협력단의 고소로 수사에 착수해 A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또 담당 교수의 가담 여부도 수사 중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