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농업기술센터는 우심지역의 벼멸구, 잎도열병 등 병해충 정밀예찰로 방제적기를 판단하고 조기대처로 벼 생육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지난 6일 합동예찰에 나섰다.
이번 예찰에는 경남농업기술원 손창환 작물기술담당, 사천시 이점희 기술지원과장 등이 함께 벼 병해충 예찰팀을 구성해 7명의 합동 예찰반원이 참여하였다.

용현면 덕곡 일원의 예찰 결과 먹노린재, 끝동매미충 등이 발견됐으나 벼 생육에는 피해를 주지 않는 정도의 밀도였으며, 벼멸구로 의심이 되는 1개체가 발견되어 경남도농업기술원에서 현미경으로 정밀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점희 기술지원과장은 “7월 중·하순부터 고온다습한 기상조건이 지속될 때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멸구류, 혹명나방, 도열병, 흰잎마름병 등의 피해가 우려됨으로 농업인의 예찰과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