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제공>
[일요서울ㅣ보성 김도형기자] 전남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9년 고품질쌀 유통활성화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6억 8천만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17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고품질쌀 유통활성화 사업은 미곡종합처리장(RPC)을 대상으로 시설 현대화 및 벼 건조·저장시설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사업선정에 따라 내년부터 2020년까지 지역 RPC인 보성군농협쌀조합 공동사업법인(대표 안종환)에 순환식 건조시설 30톤 3기와 저장시설인 싸일로 400톤 3기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벼 건조·저장시설 구축으로 대규모 추곡 산물수매시 물량을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게 되어 원료곡 변질을 예방과 장시간 대기로 인한 농업인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고품질쌀 생산을 위해 노후 시설 현대화 및 브랜드쌀 생산 등을 적극 지원해왔다”며, “이번 사업선정으로 보성군 대표 브랜드인 녹차미인 보성쌀 육성과 농가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림축산#공모사업#쌀#rpc

전남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