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포천 강동기 기자] 제64회 UN태국군 참전기념 추모행사가 10일 포천시 영북면 태국군 참전기념비광장에서 태국대사관 무관부 주관으로 박윤국 포천시장, 씽통 라피쎘판 주한태국대사, 제8보병사단장, 쌈판 탄야핏 태국 재향군인회 회장 및 회원, 포천시 보훈단체연합회 및 6·25참전유공자회 회원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포천시 영북면에 위치한 태국군 참전 기념비는 6.25 당시 우방국으로 참전한 태국 참전용사들의 넋을 기리고자 1974년 국방부에서 건립한 기념비로 태국 대사관은 매년 UN태국군 전사자에 대한 추모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6.25 당시 태국군은 포천시 영북면 운천리에 주둔하면서 육해공군을 신속히 파견해 동해안 해상 작전 및 평양․개성 등지의 무수한 전투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우고 1972년 6월까지 19년 간 주둔지에 머물면서 포천 지역발전에도 큰 역할을 하고 본국으로 철수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제64회 태국군 참전기념 추모행사를 계기로 지난 세기의 국가 간의 군사교류뿐 아니라 금년 1월 태국 방콕시 방켄구와 우호협력 합의서 체결 등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간의 행정·교육·경제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등 상호발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