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바리스타 교육장 ‘전주카페 꽃심방’ 문 열어
국민연금공단,바리스타 교육장 ‘전주카페 꽃심방’ 문 열어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7-10 18:06
  • 승인 2018.07.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국민연금공단이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지원하는 ‘전주카페 꽃심방’ 바리스타 교육장이 10일 오후 3시 전주시노인취업지원센터(센터장 조상진)에서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김선규 국민연금공단 사회가치실현단장, 전영배 대한노인회 전주시지회장, 조희정 전주시지회 노인대학장과 교육생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1층 대강당에서 열린 기념식에서는 국민연금공단이 전주시에 2억8020만원의 성금을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탁하는 성금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교육은 국민연금공단이 2015년 6월 서울에서 전주로 이전해 ‘전주시대 개막’ 이후 전북지역과의 상생 및 동반발전을 위해 거액을 기부해 이루어지는 첫 번째 사업이다.

노인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바리스타 교육은 국민연금 수급자와 새터민 및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20명씩 4차례에 걸쳐 80명을 교육하게 된다. 교육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되며 기간은 이론 및 실기교육 1개월, 현장실습 6개월 등 총 7개월 코스로 바리스타자격증을 취득한 60명을 최종 배출할 예정이다.

조상진 전주시노인취업지원센터장은 “이번 바리스타 교육은 3년 전 국민연금공단이 전북혁신도시에 둥지를 튼 후 국민연금공단과 전주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취약계층을 위해 공동으로 실시하는 첫 번째 사업”이라고 밝혔다.

김선규 국민연금공단 사회가치실현단장은 “국민연금공단은 최상의 연금·복지 서비스 제공과 더불어 지역주민을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공단의 사회적가치실현으로 인식하고 그 실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국민연금공단과 전주시와 함께하는 이번 노인일자리 창출프로젝트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이 원하는 취업과 창업을 꼭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k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