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 ‘쾅’…BMW 차량 택시와 기사 연이어 들이받아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 ‘쾅’…BMW 차량 택시와 기사 연이어 들이받아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7-11 09:32
  • 승인 2018.07.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가 도로변에 멈춰있던 택시 뒷범퍼와 기사 A씨를 줄지어 들이받았다.
 
사고 충격으로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받는 중이다.
 
A씨는 국제선 청사 앞에 승객을 하차하고 택시 짐칸을 정돈하던 중 이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MW 차량 운전자 B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