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송영무 장관, 망언 반복…청와대 엄중 책임 물어야” 해임 촉구
김관영 “송영무 장관, 망언 반복…청와대 엄중 책임 물어야” 해임 촉구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7-11 10:11
  • 승인 2018.07.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1일 송영무 국방 장관의 ‘여성 행동거지’ 발언 논란과 관련, “지난해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송 장관이 또다시 성폭력의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는 망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누구보다 앞서 군대 내 양성평등의 가치를 주장하고 실천해야 할 장관의 입에서 결코 나와서는 안 될 발언들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성폭력은 가해자의 위계와 폭력으로 발생하는 것이지 특정 성의 행동거지가 원인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여성 인식을 가진 송 장관이 과연 국내 성폭력 근절과 여군의 지위향상을 제대로 구현할 수 있을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행정영역에서 성차별·성폭력을 근절하는 데 장관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며 “송 장관의 이번 발언에 대해 단순 사과에 그칠 것이 아니라 청와대가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해임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9일 송 장관은 여군을 대상으로 한 군내 성폭력 근절 간담회에서 “여성들도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언급, 성범죄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는 발언을 해 빈축을 사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