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 미추홀구의회가 고등학생을 초청, 풀뿌리 민주주의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화여고 2학년 학생 21명은 지난 10일 미추홀구의회 직업체험 프로그램에 참여, 지방자치제도에 대한 교육과 민주주의 토론문화를 체험했다.

학생들은 미추홀구의회에 대한 설명을 듣고 홍보영상을 시청한 후 스피치 향상을 위한 강의를 들었다.

또 모의회의에서는 의원 발의한 ‘학교 방문 사전 예약제(안)’을 상정해 제안설명, 검토보고, 토론과 표결 등 의회 회의절차 및 진행방식을 체험했으며 구의원과의 대화 시간도 가졌다.

특히 구의원과의 대화에는 배상록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참석, 구 명칭 변경 사유와 비용, 기대 이익 등 구정 주요현안사항에 대한 답변과 실제 의정활동에서 느낀 점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상록 미추홀구의회 의장은 “학생들이 민주주의의 기초가 되는 지방자치와 지방의회의 역할과 기능을 이해하고 우리 미추홀구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며 “미추홀구를 이끌어 나갈 큰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미추홀구의회는 민주시민의 자질을 함양할 수 있도록 청소년을 대상으로 ‘의회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의회 직업체험 프로그램은 6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