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5당 원내대표, 18일부터 3박4일 방미…‘비핵화‧통상 문제’ 입장 전달
與野 5당 원내대표, 18일부터 3박4일 방미…‘비핵화‧통상 문제’ 입장 전달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7-11 13:14
  • 승인 2018.07.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오는 18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북한 비핵화 문제와 통상 문제 등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미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18일 5당 원내대표가 미국을 가기로 했다”며 “외교안보 문제는 초당적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는데 (이번이) 저희들의 첫 번째 방미”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되면 야당 원내대표들과 방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나머지 타당 원내대표들도 방미 일정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10일) 여야는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다
 
여야 원내대표단은 이번 방미 일정에서 미 공화당‧민주당의 원내대표 등 의회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원내대표단은 한반도 비핵화와 최근 자동차 관세를 포함한 통상 문제 등에 대한 국회의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