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11일 울진 실내체육관(울진읍 소재)에서 해양 수산 관련 기관 단체장과 수산업 경영인 회원 등 1,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0회 한국 수산업 경영인 경북도대회’를 개최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는 11일 울진 실내체육관에서 해양 수산 관련 기관 단체장과 수산업 경영인 회원 등 1,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0회 한국 수산업 경영인 경북도대회’를 개최했다.

11일 동에 따르면 (사)한국 수산업 경영인 경북도 연합회가 주최하고 울진군 연합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경북 수산업계에서 가장 큰 행사로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통해 어업인의 권익향상을 모색하고 수산업 경영인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대회는 1부 개회식, 2부 체육행사, 3부 화합 한마당으로 진행됐으며, 그동안 수산업과 어촌 발전을 위해 노고가 큰 경영인 80명에게 해양수산부장관 및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

한편, 수산업 경영인 대회는 1997년부터 어촌 개혁을 주도하는 수산업 경영인이 한자리에 모여 상호 정보 교류하고 수산업의 발전 방안과 경영인의 사기 진작을 위한 행사로 매년 동해안 5개 시군이 윤번제로 개최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해양기후 변화와 바다를 둘러싼 국가간 어업경쟁 등 어촌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어려움을 극복할 해답 역시 바다에 있다. 경북 해양수산 발전의 선봉으로서 21세기 행복한 어촌건설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며 “경북도에서는 어업인이 바다에서 희망을 건질 수 있도록 현장에서 소통을 통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