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 동구가 민선7기 허인환 동구청장 취임에 따라 신임 구청장이 구정 전반에 대하여 신속히 파악하고 안정적인 구정의 기틀을 세우고자 11일부터 구청 상황실에서 '주요업무 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보고회는 11일 2개실과 자치행정국을 시작으로 12일 복지환경국, 여성회관, 주민행복센터, 송림도서관, 13일 도시전략국과 보건소 순으로 업무보고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보고회는 구청장 공약사항인 교육환경기금 100억 조성으로 교육환경 개선, 동구 지역상품권 발행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아이들을 위한 민간어린이집 무상교육 및 종합육아 지원센터 건립, CCTV확대 설치 및 주거취약계층에 가스 안전차단기 설치 등으로 안전도시 구축, 청년일자리 확충과 사회적기업 적극 유치 등을 추진하기 위해 각 부서의 주요업무를 꼼꼼히 살폈다.

이번 보고회를 계기로 각 부서가 동구의 힘찬 변화를 이끌어나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는 허인환 구청장의 취임과 함께 ‘새로운 변화, 모두가 행복한 동구’라는 비전을 세우고 ▲꿈을여는 교육도시 ▲희망주는 복지도시 ▲품격있는 문화도시 ▲활력있는 경제도시 ▲살기좋은 안전도시 등 5대 구정방침 아래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배려하는 도시로 희망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허인환 구청장은 “유아부터 노인까지 모두가 행복한 동구를 만들기 위해 우리 직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동구를 사람이 중심인 도시,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항상 낮은 자세로 주민들을 먼저 찾아뵙고 소통하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