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장마전선이 물러가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12일 폭염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시는 보행량이 많은 횡단보도와 교통섬에 45개 그늘막을 설치해 폭염 시 보행자들이 안전하게 대기할 공간을 확보했다. 또 무더위쉼터 지붕에 차열페인트를 칠해 내부온도를 낮추는 쿨루프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폐휴지 수집 어르신이나 농업인, 도로변 근로자 등 외부 근무자를 위해 얼린 백옥수를 읍면동을 통해 제공하고 대형건설사업장에 무더위 휴식 시간제를 권장하는 등 폭염취약계층 안전대책도 펼 계획이다.

앞서 시는 5월20일부터 9월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해 3개반 7개부서로 구성한 폭염대응T/F팀을 가동 중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6월29일에는 농업정책과 등 폭염 관계부서들이 대책회의를 열어 부서별 세부추진계획과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폭염대응 건강수칙과 행동요령을 지속적으로 알리는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