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관내 문화‧관광 기업을 대상으로 관련 업종에 취업하려는 청년들에게 직무 경험과 기회를 제공할 기업을 16~20일 모집한다.

선정된 기업은 이달 중으로 시와 협약을 체결해 8월부터 내년 6월까지 11개월간 청년 6명을 고용하게 된다.

기업은 청년들이 직무 경험을 쌓아 취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공연‧전시 프로그램 기획, 조리, 외국인 통역, 문화해설 등의 직무에 배치하고 직무와 연관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 시는 청년들의 인건비 90%와 교육관련 경비를 보조한다.

대상 청년들은 기존 근로자들과 동등한 조건으로 일하며 실무 경험을 쌓고 업무역량강화 교육 등을 받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청년 구직자들의 적성을 살리고 지역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일자리를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