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재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IoT기반 지능형 소화전 개발’ 대통령 상 수상
경북도, ‘재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IoT기반 지능형 소화전 개발’ 대통령 상 수상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7-12 17:32
  • 승인 2018.07.1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년 일하는 방식 혁신 및 협업우수사례 최우수 기관에 선정
경북도는 12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7년 일하는 방식 및 협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는 12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7년 일하는 방식 및 협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공모전은 중앙부처‧자치단체‧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경북소방본부의 ‘재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IoT기반 지능형 소화전 개발’정책이 창의성, 실효성 등 업무방식의 효율화와 업무프로세스 개선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IoT(사물인터넷)기반 소화전은 내부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소화전 상태를 원격 관리, 24시간 연중 확인이 가능하고 소화전 주변에 불법 주정차시 차량이동 안내방송으로 소방차의 원활한 진입을 가능하게 한다.

이에 따라, 소방용수 상태확인을 위해 현장방문 점검을 실시했던 소방인력의 한계를 극복, 재난발생 초기 신속한 대응과 피해 최소화가 기대된다.

경북 소방본부는 올 하반기 안동, 영주 등 경북 북부지역에 지능형 소화전을 우선 설치해 시범운영한 후, 점차 전 시군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최병일 경북 소방본부장은 “이번 사물인터넷 기반 소화전 개발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우리 소방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소방분야에 4차산업 기술을 적극 도입해 최첨단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