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 당선.."민생의 꽃 피우는 국회만들겠다"
문희상 국회 하반기 국회의장 당선.."민생의 꽃 피우는 국회만들겠다"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7-13 12:22
  • 승인 2018.07.13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은 13일 국회 운영과 관련해 "후반기 국회 2년은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피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만 한다"고 호소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당선이 확정된 후 당선인사에서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될 것임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후반기 국회 2년은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피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만 한다"며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 할 수 있다. 아무리 잘 써진 영화 시나리오도 제작에 들어가지 못하면 개봉조차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 1년차에 발표한 청와대의 수많은 개혁 로드맵은 반드시 국회의 입법을 통해야만 민생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며 "이제 국회가 나서야 할 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은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첫 번째다. 집권 2년차에도 야당 탓을 해선 안 되는 것"이라며 "단 야당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춰야 할 것이다. 요구할 건 요구하되 내줄 것은 내주는,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왜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할 수 없는지 그 취지를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로 야당의 입장, 소수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바라보겠다"고 다짐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