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심재철 누드사진 ‘설전’에 나경원 “인내심 한계 온 것”
김성태-심재철 누드사진 ‘설전’에 나경원 “인내심 한계 온 것”
  • 고정현 기자
  • 입력 2018-07-13 13:29
  • 승인 2018.07.1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당 의원 총회에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심재철 의원과 설전을 벌인 것을 두고 "인내심에 한계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생각이 너무 달라 충돌 됐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사실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진행자 김어준은 "생각은 다를 수 있는데 두 분이 주고받은 말들의 내용을 보면 생각이 다른 게 아니라 사이가 안 좋은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김성태 의원이 그동안 쌓인 게 있었나 보죠?"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나 의원은 "김성태 원내대표로서도 인내의 한계점에 온 것이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날 나 의원은 시종일관 "이건 당내 문제"라며 언급을 자제했다.
 
그러자 함께 출연한 우상호 의원은 이 사태를 두고 "누드 사진이 어쩌니, 밥을 사니 안 사니 이런 얘기가 의원총회에서 할 얘기인가"라며 "당대표랑 국회부의장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대행은 전날 있었던 의총 마무리 발언에서 그동안 자신의 재신임을 강하게 주장해온 심 전 국회부의장을 겨냥해 "우리 당 몫의 국회부의장이 돼 특활비를 6억 원이나 받았으면서, 후배 의원들에게 밥 한번 사준 일이 있느냐"는 취지로 공격했다.

이어 김 대행은 심 의원이 지난 2013년 국회 본회의에서 누드사진을 보다 논란을 빚었던 사건을 거론했다. 그는 "당시 당내에서 출당까지 거론됐지만 내가 막아주지 않았느냐"며 "나한테 그럴 수 있느냐"고 고함을 치고 주먹질 시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