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경찰서는 음주상태로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으로 달리다가 다른 차량을 들이받아 운전자를 숨지게 한 A(22)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혐의로 구속했다고 13 밝혔다.
A씨는 지난달 9일 오전 4시30분쯤 진주교사거리 교차로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으로 달리다 아반테 승용차 측면을 들이받아 운전자B(56·여)씨를 숨지게 한 혐의다.

사고당시 A씨는 혈중알콜농도 0.075%로 운전면허 정지수준이며 제한속도 60km/h인 도로를 47km/h초과해 운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음주상태로 정지 신호를 무시해 사망 사고를 야기한 점, 사고 당시 주행속도가 107∼109Km/h로 과속 정도가 컸던 점, 유족과 합의하지 못한 점,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유족이 요청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