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선에 선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정책심의위원회 출범
출발선에 선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정책심의위원회 출범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7-14 14:34
  • 승인 2018.07.1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의료계, 연구계, 학계는 물론 환자단체와 법·윤리·개인정보보호 전문가 등을 아우르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이 첫발을 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3일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복지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의료계·학계·연구계·법·윤리·개인정보보호 전문가, 보건의료 분야 공공기관 위원, 환자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위원 등 총 18명으로 꾸려졌다.
 
첫 회의에선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 추진방안, 정보보호 및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방안, 관련 입법 필요사항 등이 논의됐다.
 
아울러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 계획(안)과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 추진 경과에 대한 보고도 진행됐다.
 
위원회에 참석한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보건의료 빅데이터는 보건의료 분야에서 중요한 진전을 가져올, 디딤돌과 같은 존재”라면서 “앞으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입법으로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