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자력본부, 양북면 어일-대본 간 우회도로 종합 개통식 개최
월성원자력본부, 양북면 어일-대본 간 우회도로 종합 개통식 개최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7-16 17:33
  • 승인 2018.07.1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9년 착공해 1,000억원의 공사비 투입
정재훈 한수원사장이 16일 양북면 어일-대본간 우회도로 공사를 완공하고 종합개통에 따른 기념사를 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16일 경주시 양북면 어일-대본간 우회도로 공사 개통식을 축하하는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는 16일 경주시 양북면 어일-대본간 우회도로 공사를 완공하고 종합개통에 따른 준공식을 개최했다.

원자력 본부에 따르면 이날 준공식에는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을 비롯해 월성본부 직원과 주낙영 경주시장, 유관기관 관계자,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축하했다.

이날 준공식은 식전행사로 월성원전 주변지역 어린이들과 한수원 직원 자녀들로 구성된 월성소년․소녀합창단의 축하 공연으로 시작됐으며 정재훈 한수원사장은 이번 공사를 안전하게 마무리하는데 공로가 큰 장안건설, 성보건설 등 지역 건설사 대표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2009년 착공된 이 우회도로 공사는 신월성 1,2호기 건설과 운영에 따른 지역 인프라 확충을 위해 지역사회와의 약속으로 시작됏??nbsp;총 연장 7.65km로 약 1,00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다.

특히, 주변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였던 이 도로는 2015년 1월 양북면 대종교에서 어일리까지 6.85km구간의 1단계 개통에 이어 이번에 2단계 공사인 어일리 마을 확장구간 0.8km를 완공하게 됨으로써 종합 개통하게 됐다.

정재훈 사장은 기념사에서 “동경주 권역의 관광 중심인 문무왕릉과 감은사지, 감포와 주상절리를 포함한 해안지역의 교통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지역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 해소에 도로 완공의 의의가 있다”면서 “경주의 대표 공기업인 한수원은 사회적 가치를 선도하면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상생 사업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히는 동시에 한수원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세계적인 에너지 종합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의 성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과 윤병길 시의회의장은 축사를 통해 “기존도로는 노폭이 협소하고 굴곡이 심해 교통정체 해소가 원활하지 못했으나 이번 4차선 도로의 신설로 지역 교통여건의 개선은 물론 동경주 지역의 접근성이 높아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동경주 지역주민과 경주시, 시도의회,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 및 지역 발전협의회, 이장단협의회 등 지역주민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어일-대본간 우회도로 전구간 개통을 기념하고 한수원과 지역사회가 상생 발전을 다짐하는 기념비 제막식과 기념식수를 끝으로 행사가 종료됐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