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용 구미시장, 내년도 국비확보 총력전 펼쳐
장세용 구미시장, 내년도 국비확보 총력전 펼쳐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7-16 22:39
  • 승인 2018.07.16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구윤철 예산실장 면담, 현안사업 설명 등 국비확보 필요성 피력
장세용 구미시장이 16일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과 면담을 가지고, 미래 신성장 R&D사업과 철도ㆍ도로 등 SOC사업 등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는 등 국비확보 총력전에 돌입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장세용 구미시장이 16일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과 면담을 가지고, 미래 신성장 R&D사업과 철도‧도로 등 SOC사업 등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는 등 국비확보 총력전에 돌입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기재부 심의가 한창 진행중임에 따라 마지막 조율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지역의 현안사업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국비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기재부 구윤철 예산실장과 만난 자리에서 주요 현안사업인 금오시장일원 활성화 사업(120억), 5G 테스트베드 구축사업(5억), 생활환경지능형 실버가전 산업화기반구축사업(12억), 로봇직업혁신센터 사업(10억), 시민운동장 진입도로개설(110억) 등의 사업에 관해 필요성 및 타당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지방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지역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국비를 확보하는 길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국비확보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정부의 국가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순간까지 중앙부처 및 국회를 수시로 드나들며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설명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