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올해 생산한 햇배(장수) 1.4t(300만 원 상당)을 홍콩으로 첫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된 배는 한국배영농조합법인(대표 김건수)에서 생산된 배로 문산읍 일원에서 재배 됐고 품종은‘장수’이다.

시에 따르면 올해 배 작황은 맑은 날이 많아 전반적인 생육상황이 양호하며, 이번 조생종‘장수’를 시작으로 중만생종‘신고’순으로 수출하게 된다.

특히 시는 과수생산시설 현대화사업을 통해 당도가 높고, 빛깔이 좋고 모양이 고른 우수한 품질의 배를 생산해 앞으로 홍콩, 대만, 싱가폴 등 기존 수출시장을 비롯한 캐나다, 인도, 남아공 등 신시장을 개척해 전년도 40톤에서 올해 225톤으로 수출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각 국가마다 자국 농산물 시장 보호를 위해 잔류농약 등의 검역요건을 더욱 엄격하게 설정하고 있다”며 “농약사용 시 반드시 품목별, 국가별에 따른 수출농산물에 가능한 약제를 사용하고, 수확 전 사용일 등의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배는 과일분야 전국최초 KMF(한국이슬람교중앙회) 할랄인증, UAE ESMA(아랍에미레이트 표준측량청) 할랄인증 등 국제적으로 품질을 인증 받은 바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