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경상남도 서부부지사 취임갖고 업무시작
문승욱 경상남도 서부부지사 취임갖고 업무시작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7-30 13:34
  • 승인 2018.07.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경제와 민생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
- 산업부 항공ㆍ자동차ㆍ조선 등 국가 주력산업 담당하는  산업혁신성장실장 역임한 산업경제 전문가

- 문승욱 서부부지사 “경남의 저력과 무한한 상장 잠재력 바탕으로 ‘새로운 경남’ 만드는 데 역할 다할 것“

 
[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문승욱 경상남도 서부부지사가 30일 임용장 수여와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문승욱 서부부지사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취임사를 통해 “김경수 도지사, 그리고 경남도청 직원 여러분들과 함께 경남 경제와 민생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소득주도 성장의 기틀은 마련됐지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도 함께 지적되고 있는 만큼, 현재 추진 중인 경남 ‘제로페이’와 같은 취약계층 지원사업들도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챙겨나가겠다”며, “한사람 한사람의 삶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경남을 목표로 현장에서 답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1989년 제33회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상공부 중소기업정책과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이후 통상산업부, 대통령비서실, 방위사업청 등에서 국가 주력산업의 육성과 기술경쟁력 확보 분야에 오랫동안 근무한 경험이 있다.
 
문승욱 경상남도 서부부지사 취임식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 서부부지사로 발령나기 전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을 역임해 자동차, 조선, 항공 등의 산업정책과 육성전략을 수립하고 현안문제를 해결하는 데 노력해 온 만큼 경남이 처한 제조업, 고용 등 산업경제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있고, 향후 경남의 경제 위기 극복과 민생 혁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취임식에 이어 간부회의에 참석해 실국별 주요 업무현황을 청취했으며, 오후에는 경상남도의회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 산업경제 유관기관도 방문했다.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유관기관을 방문하면서 “경남이 처한 산업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 가는 데 유관기관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문승욱 서부부지사는 경상남도행정기구설치조례의 개정에 따라 8월 2일부터 경제부지사로 변경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