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통영 이도균 기자]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1일 낮 1시 52분경 사천시 해상에서 낚싯배 A호가 좌초돼 승선원 7명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고성선적 낚싯배 A호(6.11톤ㆍ승선원 7명)가 경남 사천시 학섬인근 해상 암초에 좌초돼 선장 김 모씨(63)가 통영해경으로 구조요청했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및 사천파출소 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해 승객 6명(성인 5명, 어린이 1명)을 구조정으로 옮겨 태웠다.

낚싯배 A호는 암초위에 얹혀서 우현쪽으로 기울어져 선저가 보이는 상태이며, 만조시 이초작업 예정이며 작업전 선체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부력부이와 앵커와 지주목 등을 이용해 선체를 고정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낚싯배 A호는 1일 오전 11시경 사천시 팔포항에서 승객 6명을 태우고 출항해 사천시 창선대교 인근 낚시후 이동중 좌초 된 사항”이라고 말하며 “자세한 사고 경위는 이초작업후 선장 등 관계자 대상 조사를 통해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