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레일바이크 야간에도 탄다
하동 레일바이크 야간에도 탄다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8-02 08:55
  • 승인 2018.08.0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야간운행 개시…오후 7시 타임 추가
[일요서울ㅣ하동 이도균 기자] 지난해 봄 북천 꽃양귀비축제 개막에 맞춰 개통한 하동 레일바이크가 연일 이어지는 폭염을 피해 이달부터 야간운행을 개시했다.
 
  하동군과 ㈜하동레일파크는 지금까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하루 6회 운행했으나 지난 1일부터 밤 7시 타임을 추가해 총 7회 운행한다고 2일 밝혔다.
 
또한 레일바이크 8대 이상 단체 고객의 경우 사전 신청을 하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레일바이크를 체험할 수 있다.
 
군과 하동레일파크는 야간운행을 대비해 레일바이크에 LED 조명을 설치해 주간과는 차별화된 색다른 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경전선 복선화로 폐선된 옛 북천역∼양보역 5.3㎞ 구간에 테마형으로 구축된 하동 레일바이크는 운행 1년 만에 7만 여명이 즐길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특히 레일바이크 운행 구간은 주변 경관이 뛰어난 데다 1.2㎞의 이명터널에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경관조명이 불을 밝혀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새 북천역 일원에는 봄철 꽃양귀비축제와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축제, 호박축제가 열려 레일바이크를 타면서 다양한 꽃구경도 할 수 있다.
 
레일바이크 탑승료는 평일 성인 기준으로 2인승 2만 5000원(휴일 3만원), 4인승 3만원(휴일 3만 5000원)이며, 국가유공자와 관내 장애인 50%, 하동군민과 관외 장애인 30%, 단체 20%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그 외 자세한 사항과 예약은 하동레일파크 홈페이지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