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폭염 속 따오기 관리 및 자연방사 대비 만전
창녕군, 폭염 속 따오기 관리 및 자연방사 대비 만전
  • 경남 이도균 기자
  • 입력 2018-08-09 16:01
  • 승인 2018.08.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속 따오기 체온 조절, 질병 예방! "바쁘다 바빠"
[일요서울ㅣ창녕 이도균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유래 없는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포 따오기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내년 자연 방사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따오기가 더위를 피해 수조에서 몸을 식히고 먹이 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현재 군에서는 유어면의 우포따오기복원센터와 장마면의 분산케이지에서 363개체의 따오기를 관리하고 있는데, 연일 최고기록을 경신하는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따오기 관리에도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또 더위로 인한 먹이량 감소 등 체력저하가 우려되어 영양제를 공급하고, 수조에는 시원한 지하수를 상시 공급하는 등 따오기가 체온 조절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특히 폭염 속 질병 예방을 위해 따오기의 먹이를 공급하는 수조의 자연건조 및 이끼 제거 뿐 아니라 분변의 부패 방지를 위해 분뇨 제거 등으로 따오기 지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내년 말에는 따오기 구조ㆍ치료 센터를 건립하여 따오기를 비롯해 우포늪에 도래하는 천연기념물(조류)을 치료하고 재활을 돕는 응급구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연 방사 후 따오기가 천적으로 말미암은 부상을 입었을 때 신속히 대처할 계획이다.

한편 군 관계자는 “연일 지속되는 폭염 속에 따오기의 행동 관찰, 먹이 등 예찰을 통해 따오기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내년 야생방사를 대비해 서식지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