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서울 낮 기온이 37도까지 육박하는 등 폭염이 활개를 치겠다. 소나기가 내려 일시적으로 열기가 식었다가도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상승하는 지역도 있겠다.

기상청은 11일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전라 내륙과 경남 서부 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라며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매우 무덥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라고 말했다.

전라 내륙과 경남 서부 내륙의 강수량은 10~40㎜로 예측된다. 소나기가 오는 곳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는 곳이 있겠다.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구한다.

아침 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수원 27도, 춘천 22도, 강릉 23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6도, 광주 26도, 대구 24도, 부산 25도, 제주 27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7도, 인천 35도, 수원 37도, 춘천 34도, 강릉 30도, 청주 35도, 대전 32도, 전주 35도, 광주 35도, 대구 34도, 부산 32도, 제주 31도로 여겨진다.

자외선지수는 전국에서 '매우 높음' 수준을 띠겠다.

오후 3시 기준 불쾌지수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높음', 그밖의 동해안 등지에서 '높음' 수준으로 드러나겠다.

같은 시간 일반인 기준 더위체감지수는 수도권과 내륙 일부 지역에서 '매우 위험', 서울 등 대부분 지역에서 '위험' 수준으로 보인다. 그 밖에 동해안 등지에서는 '경고' 수준으로 나타나겠다.

미세먼지는 전국적으로 '좋음' 수준의 농도를 띨 것으로 관측된다. 오존 농도는 수도권·충남·전남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헤아려진다.

강원 산지에는 안개가 드리우는 지역이 있겠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여겨져 교통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남해상과 동해 남부 해상에는 강풍이 불고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다. 당분간 남해안과 제주도에서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어가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각각 0.5~1.5m, 0.5~2.5m로 일 것으로 관측된다. 동해 앞바다의 경우 0.5~2.5m, 먼 바다는 1~2.5m,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의 물결 높이는 각각 0.5~2.5m, 1~3m로 전망된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