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 지난 10일 오후 경상남도 서울본부에 출근해 도정 챙기기에 나섰다.
김 지사는 이날 1시 40분부터 문승욱 경제부지사와 국·과장, 2시 30분부터는 한경호 행정부지사와 실·국장이 참여한 영상회의를 잇달아 열고 도정 주요현안을 점검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먼저 스마트 공장의 개발과 보급 확산에 대해 언급했다.

김 지사는 “스마트 공장의 확산을 통해 제조업 생산성을 높이고, 또 스마트 공장에 들어가는 설비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해 스마트 공장 확산이 관련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게 해야 한다”며 “스마트 공장 확산에 속도를 내고, 스마트 산단이라는 보다 큰 그림을 그려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중소기업의 스마트 공장 확산을 위해서는 정부와 지방정부뿐 아니라 대기업의 협력도 필요하므로, 지역 대기업 CEO들을 만나 협력사의 스마트 공장 지원 등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경상남도는 제조업의 메카인 경남에서 한국형·중소기업형 스마트 공장을 개발·보급 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마중물이 될 R&D 자금과 정책금융 지원방안 등을 정부에 건의하고 있으며, 지난 9일에는 방문규 경제혁신추진위원장, 문승욱 경제부지사(부위원장)와 위원들이 스마트 공장을 구축해 놓은 현대위아와 신승정밀 등을 둘러본 바 있다.

또한 김 지사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검토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심각한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사회적 서비스를 공급하는 부분에서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돼야 하고,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강화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며,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함께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폭염대책을 청취하고, “폭염이 물러날 때까지 도민들의 어려움과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당부도 곁들였다. 그리고 “폭염으로 농작물 작황이 좋지않으니 추석제수용품 등 필수 농수산물 수급대책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한 노력도 당부했다. “다음 주 기획재정부에서 정부예산안을 마무리하게 된다”며 “마지막까지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