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BMW화재 파문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정부가 14일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명령'을 내리겠다는 초강수를 꺼냈다.

이에 한정된 인력으로 끊임없이 밀려드는 차량의 안전을 진단하는 것도 문제지만 '렌터카' 수급도 쉽지 않아 문제로 지적 되고 있다.

12일 뉴시스와 업계 등에 따르면 BMW는 10만6000여대에 이르는 리콜 차량에 대해 하루 평균 1만대씩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있으며, 밀려드는 렌터카 수요를 맞추기 위해 각 지역 렌터카 업체들에 협조 공문을 보내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현재도 렌터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운행정지 명령이 현실화되면 더 큰 혼란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BMW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안전진단서비스를 시작한 후 하루 평균 9000건 정도의 진단 예약이 매일 새로 들어오고 있다. 차량을 입고시킨 고객들의 상당수는 렌터카를 원하지만 BMW는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BMW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차량 진단을 맡긴 차주들에게 제공된 렌터카는 약 3000대 정도다. BMW는 자사와 계약을 맺은 'AJ렌터카', '롯데렌터카', 'SK렌터카' 3사를 통해 고객들의 수요를 맞추려 노력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를 통해 각 지역 렌터카 업체들에 공문을 보내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BMW코리아 내부에서는 국토부의 운행정지 움직임이 현실적이지 않은 대책이라는 불만도 터져나오고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