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가 13일 부터 포항,경주 지역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한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상북도가 13일부터 포항․경주 지역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경북도내 결핵 신환자수는 2017년 1,978명으로 2016년 2,214명에 비해 신환자율이 10.6% 감소했지만, 65세 이상의 신환자수는 2017년 1,198명, 2016년 1,285명으로 65세 이상 신환자수의 비중이 2016년 58%, 2017년 60.5%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5세 이상 노인은 국내 전체 결핵 사망자의 약 78%를 차지하고 인구노령화와 기저질환 위험요인으로 인한 노인 결핵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노인결핵검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노인인구비율을 보면 2006년(8.6%), 2010년(10.2%), 2015년(12.3%), 2017년(13.7%)로 나타낫다.

노인결핵검진 시범사업은 총사업비 838백만원을 투입, 위탁검사기관을 통해 찾아가는 결핵검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검진 대상자는 포항․경주 지역 만 65세 이상* 실제 해당지역 거주자 및 경북도내 노인의료복지시설 생활자로 의료급여 수급권자와 독거노인 등을 우선순위로 선정해 자발적 동의에 의해 실시한다.

주민등록상 1953이전 출생자이며 노인의료복지시설은 치매, 중풍 등 노인성 질환으로 심신에 상당한 장애 발생으로 일상 생활 필요한 편의 제공시설한다.

또한, 검진항목은 흉부X선 검사 후 이상소견이 있으면 객담도말․PCR검사 등 정밀검사를 시행한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인구노령화로 노인 인구가 절대적으로 증가하는 시점에 결핵균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노년층에 심각한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며 “노인결핵검진 시범사업을 통해 경북도가 노인결핵환자를 조기발견하고 결핵발병 예방에 앞장서 노인결핵사업 기반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