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 뷔페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토다이코리아 홈페이지는 마비 상태
해산물 뷔페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토다이코리아 홈페이지는 마비 상태
  • 강휘호 기자
  • 입력 2018-08-13 08:34
  • 승인 2018.08.1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다이 로고
[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인기 해산물 뷔페 전문점 ‘토다이’가 음식물을 재사용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또 현재 토다이 홈페이지는 많은 접속자들로 인해 마비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2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토다이 경기도 평촌점은 초밥, 회, 대게 등의 음식을 재사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보도에서 한 토다이 직원은 “셰프님의 지시사항”이라면서 초밥 위에 있던 찐새우를 걷어, 재가열한 뒤 양념을 추가해 초밥 등에 재사용했다.

또한 토다이 조리사는 “(토다이) 본사에서 음식물 재사용 지침이 내려왔다”고 덧붙였다.

다만 음식 재사용 논란에 대해 토다이 대표이사는 고객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재활용한 것이 아니라, 단순 진열됐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에 위반되지 않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토다이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한편 현재 토다이코리아의 공식 홈페이지를 접속하면 ‘Service Unavailable; The server is temporarily unable to service your request due to maintenance downtime or capacity problems. Please try again later’라는 메시지만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