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일부 지역의 경우 비 소식이 들려오지만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다다르는 등 여전히 찌는 듯한 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대기불안정으로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등 일부 지역에는 소나기가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경북 북부 내륙, 제주도 산지, 서해5도에서 5~40㎜로 예상된다.

하지만 소나기가 열기를 식히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질 수는 있으나 비가 그친 후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아울러 전국에서 열대야 현상도 꾸준히 지속되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6도, 강릉 26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6도, 부산 28도, 제주 28도로 관측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4도, 수원 35도, 춘천 35도, 강릉 33도, 청주 34도, 대전 34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대구 35도, 부산 32도, 제주 32도로 여겨진다.

제14호 태풍 '야기'는 중국 상하이 서쪽으로 치우치면서 폭염 판도를 바꾸지 못할 것으로 헤아려진다. 먼저 기상청은 야기의 이동 경로에 따라 일부 지역은 일시적으로 더위가 완화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당분간 남해상과 서해상, 제주도 전해상에 강풍이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며, 서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