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업무협약 체결
고양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업무협약 체결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8-08-31 14:18
  • 승인 2018.08.3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 사진·유품 대여 등 상호 협력
[일요서울|고양 강동기 기자]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31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단장 이학기)과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2007년 국방부 직속부대로 창설된 후 6·25전쟁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 가족의 품으로 보내는 호국보훈사업을 수행해 왔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6·25전쟁 전사자 유해 발굴 사진·유품 대여 및 전시, ▲고양시 일대 전투 자료의 교환, ▲6·25전쟁 관련 증언안내 및 수집·제공, ▲전사자 유가족 유전자 샘플 제공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고양시는 관내 6·25 격전지를 대상으로 유해 발굴 중 발견된 전사자 유품 39종 2,150점을 국유단으로부터 대여 받아 올해 8월 준공된 고양현충전시관에 전시 중이다. 특히 선유동 208고지와 철마산 일대에서 발굴된 국군의 개인화기와 장구류는 처절했던 당시의 고지전 상황을 잘 보여주는 유품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유품 전시, 증언 및 유전자 샘플 수집 안내를 지원함으로써 숭고한 유해발굴사업을 널리 홍보 할 수 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나가는 우리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